기자 사진

김길중 (kimgane)

민주평화당 김강수씨

선거가 끝나고 육체적으로나 마음으로 긴 앓이를 했다고 밝히며 아쉬움을 토로 하기도 하였으나 오랫동안 해왔던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지역활동을 통해 지역사회에서의 자신의 역할을 찾아가겠다고 밝혔다.

ⓒ김길중2018.07.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전주 생태교통시민행동 공동대표, 전주 자전거 다울마당 위원. 자전거 도시가 만들어지기를 꿈꾸는 중년 남성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