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보건소

치매 할머니를 간병하시는 할아버지

할아버지는 뭔가 하실 얘기가 너무나도 많은 듯 좀처럼 마이크를 놓지 못하셨다. 같이 원탁에 앉아 계셨던 환경운동연합 박은주님은 "어머니가 88세 이신데 치매진단 보건소 프로그램 교육을 현실화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덧붙였다.

ⓒ김동열2018.07.1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