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현중 (21missionary)

가끔 아내와 걸으며 동네 길을 따라 펼쳐진 시골 풍경을 감상한다. 내가 가는 이 길의 끝은 어디일까?

ⓒ김현중2018.07.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나의 기쁨과 남의 필요가 만나는 곳에 행복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