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호진 (mindle21)

소년희망공장의 또 다른 반쪽인 '소년희망카페'에서 인터뷰 중인 김명현 목사가 낡은 폴더폰으로 전화 받고 있습니다. 그는 가난한 사람을 돕는 것이 아니라 가난한 사람과 함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호진2018.07.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