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철거민

남상혁씨(왼쪽)와 진지원씨(오른쪽)는 "그냥 이 집에서 사는게 소원"이라고 말한다.

ⓒ신상호2018.06.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