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야근

업무시간 이후, 심지어 주말까지 이어지는 과노동도 신입사원들이 힘든 이유 중 하나다.

ⓒpixabay2018.06.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시민의 입장에서 정직하게 보도하는것. 어떠한 외압이나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약자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 인천의 대표적 진보언론으로서 사명을 다하는것. 시사인천의 김강현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