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중국

플라스틱 폐기물 재활용 공장 노동자 펭(왼쪽)에게 욕설을 퍼부으며 폭력을 행사하는 사장 쿤. 둘은 4년간 동고동락한 사이지만, 열악한 환경에서 열심히 일해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에 갈등을 빚는다.

ⓒJourneyman Pictures2018.06.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