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정효정 (jungtwo)

서아프리카를 여행한 메리 킹슬리

식인족과 동고동락하며 식인풍습에 대한 담화를 나눈 사건이 유명하다. 우산 하나로 하마와 싸우고 레몬주스병으로 표범 머리를 박살내기도 했다. 그럼에도 고국에 돌아오면 그저 흔하디 흔한 노처녀일뿐이었다.

ⓒ정효정2018.06.1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방송작가, 여행작가. 저서 <당신에게 실크로드>, <남자찾아 산티아고>, 사진집 <다큐멘터리 新 실크로드 Ⅰ,Ⅱ> "달라도 괜찮아요. 서로의 마음만 이해할 수 있다면"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