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구 (yasa3250)

2012년 총선을 앞두고 여성후보에 대한 성희롱 막말파문으로 당과 이명수 후보에게 누를 끼치지 않기 위해 당을 떠나겠다던 장기승 후보는 현재 자유한국당 아산시의원 후보 신분이다.

ⓒ충남시사 이정구2018.05.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