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정구 (yasa3250)

충남 아산시장 후보 공천방식에 반기를 든 자유한국당 아산시 당원 260여 명이 이명수(아산갑) 국회의원 사무실에 집단 탈당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당비 반환을 요구하며 당이 납득할 해명을 못한다면 법적소송과 낙선운동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윤광원2018.05.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