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정연 (planet4u)

정치적 의도가 깔린 구속체포영장을 피해 현재 프랑스에서 머물고 있는 야당지도자 삼랭시 총재. 그는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자국 유권자들에게 7월 총선 보이콧을 호소하고 있지만, 유권자들의 반응은 대체로 5년 전인 지난 2013 총선 때만 못하다고 현지 전문가들은 말한다.

ⓒ박정연2018.05.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