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돌봄노동

누군가 만나자고 해오면 나의 대답은 늘 "남편한테 물어볼게요"였다. 머릿속엔 '또 집을 비워도 될까? 아이는 어쩌지?' 하는 온갖 걱정들이 가득 찼다.

ⓒunsplash2018.05.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