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독도

독도에 상륙한 관광객들이 감탄을 하며 사진찍느라 바쁘다. 그 중에는 영화나 연속극 촬영을 위해 독도를 찾는 탈렌트들도 있다. 관광객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30분 밖에 주어지지 않는다.

ⓒ오문수2018.05.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육과 인권, 여행에 관심이 많다. 가진자들의 횡포에 놀랐을까? 인권을 무시하는 자들을 보면 속이 뒤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