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문운주 (hssmoon)

콩콩이의 성장

무서워서 생각도 못하더니 정상에 올랐다. 조금씩 조금씩 성장해 가는 손녀다. 어른들의 걱정과 우려 속에서 모험을 즐긴다.

ⓒ문운주2018.05.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아이들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을 보며 삶의 의욕을 찾습니다. 산과 환경에 대하여도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 않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