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윤종훈 (yoonjh2377)

‘미투’운동은 조직 내 권력과 지위를 이용한 성폭력을 고발함으로써 제2, 제3의 피해를 예방하는 역할을 하는 만큼 공익제보로 보고 지원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이지문 대표.

ⓒSBSCNBC2018.04.1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