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디카시

담벼락 앞에 조성했던 작은 텃밭을 다시 일구어 호박, 케일, 당귀 등의 어린 묘목을 심었다.

ⓒ이상옥2018.04.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한국디카시연구소 대표로서 계간 '디카시' 발행인 겸 편집인을 맡고 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입이 없어도 참 많이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