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이종헌

<2018 대한민국 미술의 길 - 촛불혁명과 평화의 창(窓)>展 오프닝에서 운영위원장 이종헌씨를 비록하여 척복박물관 관장 린윈씨와 원로 두시영 작가를 비롯한 민미협의 임원들과 한국미술협회 이사장 이범헌씨 등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특히 이 날 바닥에 설치된 노란색 선은 군사분계선을 형상화 한 박용빈 작가의 '군사분계선 넘어보기'(고보조명에 설치투사. 70X1000X90cm)를 넘어서는 퍼포먼스도 이루어졌다.

ⓒ김미진2018.04.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