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이종헌

<좌> 기(祈, pray) 임선미 75x40cm. 옻칠에 나무재료. <우> 바람을 일으키다. 이종헌. 높이 50cm. 옻칠, 도태. 옻칠은 우리 고유 문화의 한 장르로, 최근들어 미적 성취도가 높은 작품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김미진2018.04.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