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나주시 다도면 판촌리

마을 들머리에서 바라본 전라남도 나주시 판촌면 고마 마을 느티나무 당산

마을 뒤로 산이 있어 한겨울 찬바람을 막아 주고, 앞으로는 느티나무 숲이 있어 포근하게 감싸 주고 있다.

ⓒ김찬곤2018.03.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