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명재 (lmj2284)

초등학교 5,6학년 담임을 맡으셨던 김동일 선생님이 사인(sign). 완벽하지는 않지만 비슷할 것이다. 선생님이 함자(김동일)를 다 담고 있는 것 같다.

ⓒ이명재2018.03.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포도 향기 그윽한 김천 외곽 봉산면에서 농촌 목회를 하고 있습니다. 세상과 분리된 교회가 아닌 아웃과 아픔 기쁨을 함께 하는 목회를 하려고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