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안수 (motif1)

지금까지 다펀의 가장 큰 경쟁력은 모작을 싼 가격에 공급하는 것이었다. 싼 그림을 찾는 외국인의 발길도 적지않다. 관련업계는 전세계 유화그림의 60%가 다펀에서 공급된 것으로 추산한다.

ⓒ이안수2018.03.1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삶의 다양한 풍경에 관심있는 여행자

이 기자의 최신기사 이 동네의 '미니멀' 라이프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