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5년마다 치러지는 지난 캄보디아 총선 이듬해인 2014년 1월, 노동자시위집회를 주도한 협의로 기소된 켐 소카 당시 야당 부총재가 프놈펜법원 창문에 서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보이고 있다. 그는 현재 국가반역죄 협의로 수감된 상태다.

ⓒ박정연2018.02.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