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원전

‘원전 안전신화’를 만들고 유지한 5자 체제. 사토루는 이외 다른 많은 직종의 사람들도 원전이익공동체와 무관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적극적으로 가담하지 않았더라도, 원전의 위험성을 알면서 발언하지 않은 정치인과 다른 분야 학자들 역시 모두 같은 죄에 해당한다고 꼬집었다.

ⓒ윤연정2018.02.1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