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서부원 (ernesto)

창산의 초대형 장기판

창산 케이블카의 중간 정차역 부근에 만들어진 장기판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어 있다고 한다. 아무런 역사적 의미가 없어, '무'에서 '유'를 창조한 대표적인 사례라고나 할까.

ⓒ서부원2018.01.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늘도 난 세계일주를 꿈꾼다. 그 꿈이 시나브로 가까워지고 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