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남미

유독 여행을 좋아해 수십년 홀로 배낭여행을 다녔던 남편은 이번 나의 자전거여행 계획을 말리는 대신 오히려 반겼다. 이번에는 부인 차례라는... 집에 와있던 아들과 아들 친구들도 공항으로 떠나는 나를 응원했다.

ⓒ강복자2018.01.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삶의 작은 단편들, 젊음이 있을 때는 보이지않고 느끼지 못했던, 일상의 아름다운 이야기들을 사진과 글로 나누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