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태상 (tspark21)

엔띠끄한 건물

스페인이 점령하고 있던 17 ~ 18세기의 공공건물이다. 지금은 주로 새로 결혼하는 파나마 신혼부부들의 사진화보 촬영장소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박태상2018.01.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국내와 외국 여행 등 많은 곳을 돌아다녔다. 최근 3년 사이에만 해도 방학을 이용하여 서유럽,북아프리카,티베트,중남미와 지중해의 40개국을 돌아다녔다. 한국문화탐방기로 <한국문학의 발자취를 찾아서>(2002)와 세계문화탐방기로 <박태상의 동유럽문화예술산책기>(2002)를 펴냈으며 <내일신문>에 2년동안 매달 한 차례 칼럼을 기고했다. 각 나라의 독특한 문화탐방기와 더불어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곳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