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태상 (tspark21)

파나마 국제공항

저가항공 티켓을 구입했으나 항공사직원의 횡포로 수모를 당했다. 주로 일본, 중국, 한국인에게 바가지를 씌운다는 소문이다. 스페인어와 영어 모두가 서툴기 때문이다.

ⓒ박태상2018.01.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국내와 외국 여행 등 많은 곳을 돌아다녔다. 최근 3년 사이에만 해도 방학을 이용하여 서유럽,북아프리카,티베트,중남미와 지중해의 40개국을 돌아다녔다. 한국문화탐방기로 <한국문학의 발자취를 찾아서>(2002)와 세계문화탐방기로 <박태상의 동유럽문화예술산책기>(2002)를 펴냈으며 <내일신문>에 2년동안 매달 한 차례 칼럼을 기고했다. 각 나라의 독특한 문화탐방기와 더불어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곳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