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해녀

우리의 할망, 어멍, 누이. 그 이름 해녀.

내 어깨와 세월에 지고 온 것은 꽃이었더라.

ⓒ오성실2018.01.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