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권미강 (kangmomo)

시인 이산하

이산하시인은 제주도를 다녀온 후 10년간의 절필을 끝내고 시집 '천둥같은 그리움으로'를 냈으며 산사기행문인 '피었으므로 진다'를 펴내는 등 다양한 집필작업을 하고 있다

ⓒ이산하2018.01.1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이 상식을 가지고 사는 사회를 꿈꾸는 사람

이 기자의 최신기사 '동주'를 통해 나를 찾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