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흑산도

일본인들이 세운 흑산도 예리 곤삐라 신사 도리이를 장식할 때 기둥으로 이용되었던 고래 턱뼈 일부와 그 장식물로 이용되었던 고래 엉치뼈가 흑산도 예리 자산문화관에 전시돼 있다.

ⓒ이주빈2018.01.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