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홍현진 (hong698)

요즘 보면 초등학생부터 여성혐오가 심각하더라. 욕설과 성적 표현은 이미 일상화되었다(사진은 대형 쇼핑몰 아동코너 화이트보드에 붙어있는 '앙 기모띠(일본 야동에 등장하는 '기분 좋다'라는 뜻의 일본어).

ⓒ홍현진2017.12.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