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민주 (minju100)

방사성폐기물처리장 사업자가 주최한 설명회에 참가한 스웨덴 포스마크 주민 마티 히티씨는 “그들이 늘 설명을 잘 해줘 안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KBS <사용후핵연료 특별기획> 화면 갈무리2017.11.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