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국정원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정기적으로 상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남재준, 이병기, 이병호 전 국정원장들이 (왼쪽부터) 지난 8일을 시작으로 줄줄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소환되어 조사를 받았다.2017.11.13

ⓒ최윤석2017.11.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현장이 좋아 사진이 좋아... 오늘도 내일도 언제든지 달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