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생태공원

강물이 범람하며 목재데크 산책로가 뒤틀리고 파괴돼 어른발이 빠질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다. 생태공원은 공원안내판 등 아무런 시설도 없고 이용자도 없다. 훼손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위험표지판이나 안전띠조차 설치되지 않았다.

ⓒ오동철2017.11.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