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생태공원

물에 잠기고 쓰레기에 덮이고, 롤러코스터처럼 뒤틀리고. 공원이라는 말이 무색하다. 장마철이나 댐 방류시 물에 잠길 것이 뻔한 상수원 보호구역에 합성제품과 철제빔을 기초로 목재 데크를 시설해 빈축을 사고 있다.

ⓒ오동철2017.11.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