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데이트폭력

가해자의 주장은 일관됐다. '감히', 딸 아이 측에서 먼저 이별을 통보했다는 데 화가 났다고 했다. 300여 통이 넘는 욕설 문자들이 매일같이 딸 아이의 휴대전화에 쌓였다.

ⓒpixabay2017.11.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