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학교

집에 돌아오면서 교장 선생님하고 무슨 얘기를 했냐는 질문에 "엄마, 교장이 뭐야?" 아들은 되묻는다.
'피식' 웃음이 나왔다. 아들은 이미 호주를 살고 있고, 엄마는 아직 한국을 산다.



ⓒunsplash2017.10.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