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윤이상

이하나

청년 윤이상 연주단에서 첼로를 연주하고 있는 이하나씨는 “윤이상 선생님은 한국보다도 오히려 유럽에서 유명하시니까 그 분의 곡을 선택하는데 주저함이 없었어요. 그런데 제가 꼭 윤이상의 음악이라기보다는 한국의 작곡가를 선택했다는 말이 맞는 거 같아요. 우리 같이 클래식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한국 작곡가의 음악을 연주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봐요"라고 말했다.

ⓒ이하나2017.10.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문화예술 시사 월간지 <문화+서울>의 편집장으로, 매주마다 한겨레 신문에 '주간추천 전시/공연'과 '사람in예술' 코너에서 글을 쓰고 있다. https://bit.ly/2M2J5y5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