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킬링필드 당시 크메르루즈에 붙잡혔다가 유일하게 살아남은 유럽인

자신의 목숨을 살려준 크메르루즈군 지도자와 훗날 크메르루전범재판 법정에서 운명적인 만남을 갖게 되는 프랑스인 프랑스와 비조씨.

ⓒwikipedia2017.10.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