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섬유봉제회사 근로자들과 함께 한 훈센총리

야당이 해산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내년 7월 총선 승리를 염두에 둔 캄보디아 최장기 집권자의 유권자 표심잡기 행보는 내년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박정연2017.10.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