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2014년 건축사로서 은퇴를 선언한 후 수도 프놈펜에서 앙코르와트가 있는 씨엠립으로 이주한 그가 자택앞에서 지팡이를 쥔 채 사진촬영에 응한 완 몰리완의 모습. 그는 수년전 인터뷰에서 자신이 지은 건물들이 사라져가는 현실에 대해 "너무나 슬프다"고 말했다.

ⓒVann Molyvann 페이스북2017.09.2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