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중심가 시위대 경계에 나선 시위진압헌병의 모습.

지난 2013년 총선 후유증으로 임금인상을 요구하던 근로자 최소 5명이 사망했다. 캄보디아 국민들은 10개월 앞으로 다가온 총선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버리지 못하고 있다.

ⓒ박정연2017.09.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