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캄보디아

양손을 쥔 채 지지자들에게 인사를 하는 캄보디아 구국당 전현직 총재들의 모습

여당주도로 금년 2번에 걸쳐 개정된 선거법으로 인해 삼 랭시 총재(오른쪽)는 지난 2월 자리에서 물러났으며, 후임 켐 소카 총재는 국가반역죄로 징역 30년형 위기에 처해있다.

ⓒ박정연2017.09.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