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참사 3년 만에 뭍으로 올라온 뒤 신항거치 5개월째를 맞는 세월호의 온전한 수습과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26일 416연대와 전국 각 지역 세월호 대책위는 목포역과 목포신항 등에서 목포신항 집중방문의 날 행사를 열었다. 정의당 윤소하 의원 등이 행렬 맨 앞에 서 있다.

ⓒ이영주2017.08.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