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육상 (run63)

경기도 성사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 책상에 학생들이 적어 놓은 장래희망. 장래희망이 같아도, 아직 장래희망이 없어 (미래)로 적었어도 학생들의 삶은 다양하게 펼쳐질 것이다.

ⓒ최육상2017.08.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오래오래 비루한 행복에 빌붙어 사느니 피가 우는대로 살아볼 생각이다"(<혼불> 3권 중 '강태'의 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