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육상 (run63)

경기도 성사고등학교 3학년 5반 교실 책상에 학생들이 적어 놓은 장래희망. 장래희망이 같아도, 아직 장래희망이 없어 (미래)로 적었어도 학생들의 삶은 다양하게 펼쳐질 것이다.

ⓒ최육상2017.08.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2021년 1월, 부모님 고향인 전라북도 순창군 주간신문 '열린순창'에서 기자로 새로운 삶을 시작했습니다. 순창군 사람들이 복작복작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