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태완 (moveon1821)

데크 위 라쿤

ⓒ김태완2017.08.2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저는 캐나다에 살고 있는 김태완입니다. 이곳에 이민와서 산지 9년이 되었습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기간동안 이민자로서 경험하고 느낀 바를 그때그때 메모하고 기록으로 남기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민자는 새로운 나라에서뿐만이 아니라 자기 모국에서도 이민자입니다. 그래서 풀어놓고 싶은 얘기가 누구보다더 많은지도 모르겠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