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전채은 (pigamojara)

전시관에 구멍을 뚫어 그 안으로 먹이를 주도록 하는 체험이 늘어나고 있다. 문제는 위험할뿐 아니라 정체불명의 먹이도 있다는 점이다.

ⓒ전채은2017.08.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동물을 위한 행동 Action for Animals(http://www.actionforanimals.or.kr)을 설립하였습니다. 동물을 위한 행동은 산업적으로 이용되는 감금된 동물(captive animals)의 복지를 위한 국내 최초의 전문단체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