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사할린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김규철)의 후손인 김수웅(73)씨가 25일 오전 경남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제 강제징용 노동자상 경남건립추진위원회 결성 총회'에 참석해 아버지의 징용 증거 자료를 들어보이고 있다.

ⓒ윤성효2017.07.2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