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고베시

전철 플랫폼에는 '특급'과 '보통' 열차를 기다리는 장소를 구분하고 기둥쪽으로는 '통로'라는 표시를 해 승객들이 부딪히지 않도록 배려하고 있다.

ⓒ오문수2017.07.2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교육과 인권, 여행에 관심이 많다. 가진자들의 횡포에 놀랐을까? 인권을 무시하는 자들을 보면 속이 뒤틀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