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416단원고약전

2학년 5반 김건우

아빠엄마의 든든한 아들이었던 건우는 큰건우로 불린다. 드럼과 베이스를 치고 심리학자가 꿈이었던 건우. 아빠 김광배씨는 아들을 기억하지 못할까봐 치매가 제일 무섭다고 했다.

ⓒ굿플러스북 2017.06.0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사람이 상식을 가지고 사는 사회를 꿈꾸는 사람

이 기자의 최신기사 '동주'를 통해 나를 찾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